"확진자 나온 강남 대형 룸살롱은 'ㅋㅋ&트렌드'"

 
 
기사공유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제기된 강남구 대형 룸살롱과 관련해 "업소명이 ㅋㅋ&트렌드라는 것을 지금 공개한다"고 말했다. /사진=머니투데이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제기된 강남구 대형 룸살롱과 관련해 "업소명이 ㅋㅋ&트렌드라는 것을 지금 공개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8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언제나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시민들에게 공개한다는 것이 서울시 원칙"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ㅋㅋ&트렌드’는 룸살롱 종사자인 36세 여성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 뒤늦게 알려져 코로나19의 집단감염 우려가 제기된 곳이다.

A씨는 일본에 다녀온 그룹 슈퍼노바 멤버 윤학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윤학이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A씨는 2일, A씨의 룸메이트인 32세 여성 B씨는 지난 6일 줄줄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청 홈페이지에 올라온 A씨 동선에는 해당 업소가 포함되지 않았다. 당시 동선 공개는 '증상 발현 하루 전'부터 공개할 수 있다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이 적용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역학조사에서 해당업소 근무시간은 지난 3월27일 저녁 8시부터 28일 오전 4시14분까지이기 때문에 증상 발생일 1일 전에 해당하지 않아서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가능한한 공개한다는 것이 (서울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0%
  • 80%
  • 코스피 : 2064.08상승 34.4815:23 06/01
  • 코스닥 : 734.92상승 21.2415:23 06/01
  • 원달러 : 1225.10하락 13.415:23 06/01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5:23 06/01
  • 금 : 34.86상승 1.6915:23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