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토트넘 감독, 자가격리 지침 위반 논란에 사과

 
 
기사공유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정부 지침을 어긴 데 대해 사과했다. /사진=로이터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최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지침을 위반한 사실을 인정했다.

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무리뉴 감독이 정부의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공원에서 훈련을 한 데 대해 잘못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전날 런던 북부 바넷의 한 공원에서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 수비수 라이언 세세뇽, 다빈손 산체스 등과 소규모 훈련을 진행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을 빚었다.

해당 장면이 보도되자 영국 정부의 지침은 물론 토트넘 구단의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를 무시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무리뉴 감독은 "내가 한 일이 정부의 권고안을 넘어선 행동이었음을 인정한다. 우리는 오로지 서로의 가족 구성원들하고만 접촉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모두는 반드시 정부 권고안 안에서만 움직여야 한다. 그것이 우리의 영웅들인 영국 보건당국(NHS) 직원들을 돕고 생명을 지키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