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도 헷갈리네… 쏘렌토HEV, 취득세 감면?

 
 
기사공유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정부 기준 미충족으로 취득세 감면 등을 받을 수 없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 4세대 쏘렌토의 하이브리드(HEV) 모델은 '반쪽짜리'다. 정부 기준 미충족으로 취득세 감면 등 각종 친환경차 혜택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를 정확히 인지 못한 일부 차량등록사업소에서는 취득세 고지서를 미발급하는 상황이 벌어지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종의 해프닝이지만 기아차 입장에서는 마냥 웃을 수 없는 일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최근 전국 대리점에 쏘렌토HEV가 취득세 납부 대상임을 상기시키는 공지를 했다. 차량등록사업소 직원이 쏘렌토HEV에 취득세 고지서를 발부하지 않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이유다. 취득세 관련 고객불만 또는 과태료 부과 등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업무에 유의하라는 것이다.

6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된 4세대 쏘렌토의 HEV 모델은 최근 연달아 신차를 히트시킨 기아차에게 아픈 손가락이다. 지난 2월20일 시작된 사전계약에서 쏘렌토 HEV 모델은 첫날 1만3000여대가 계약됐다. 하지만 사전계약 둘째날 오후 사전계약이 돌연 중단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공시한 1000cc~1600cc 미만 휘발유 HEV 차량의 경우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이 15.8㎞/ℓ다. 쏘렌토 HEV는 이에 0.5km/ℓ로 모자란 15.3㎞/ℓ의 연비를 인증받았다. 기준치를 충족하지 못한 쏘렌토는 HEV임에도 관련 혜택을 받지 못하게 됐다.

친환경차 인증을 염두해둔 가격을 공시해 사전계약에 나섰던 기아차는 가격인상이 불가피해졌다. 결국 대고객 사과와 보상안을 내놨다. 보상액은 1인당 최대 233만원이다.(친환경차 개소세 혜택 80만~143만원, 취득세 90만원 등)

한차례 홍역을 치른 기아차는 쏘렌토를 공식 출시한지 한달여가 지났지만 HEV 모델의 전시 및 판매계획을 잡지 못하고 있다. 기아차 영업점 관계자는 "출시된 것은 맞는데 계약이 언제 풀릴지 전달을 받은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88.74상승 18.6114:02 05/25
  • 코스닥 : 718.24상승 9.6614:02 05/25
  • 원달러 : 1242.40상승 5.414:02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4:02 05/25
  • 금 : 32.62하락 1.4814:02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