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사냥의 시간' 공개 보류… "법원 판단 존중"

 
 
기사공유
넷플릭스가 결국 영화 '사냥의 시간' 공개를 보류했다. /사진=영화 스틸컷

넷플릭스가 결국 영화 '사냥의 시간' 공개를 보류했다. 9일 넷플릭스는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판단을 존중해 4월10일로 예정됐던 '사냥의 시간' 콘텐츠 공개 및 관련 모든 행사를 일단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사냥의 시간'을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추후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월 26일이었던 개봉일을 한 차례 미룬 '사냥의 시간'은 이후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로 직행, 내일(10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해외 판매사인 콘텐츠판다가 제기한 국외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이면서 일정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지난 8일 서울중앙지법은 콘텐츠판다가 리틀빅픽쳐스를 상대로 제기한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법원은 본안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사냥의 시간'을 국내를 제외한 전 세계에서 극장, 인터넷,텔레비전(지상파, 케이블, 위성 방송 포함)을 통해 상영, 판매, 배포하거나 비디오, DVD 등으로 제작, 판매, 배포하거나 그 밖의 방법으로 공개해서는 안된다고 판결했다.

이에 따라 내일(10일) 전세계 190여개국에 '사냥의 시간'을 동시 공개하려던 넷플릭스 계획에 차질이 빚어졌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