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가루 판매 급증… 원인은 '자가격리자 베이킹' 때문?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영국에서 밀가루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영국에서 밀가루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영국·아일랜드 제분협회는 9일 "밀가루 공장들이 2배로 늘어난 수요를 맞추기 위해 쉬는 날 없이 24시간 돌아가고 있다"고 BBC를 통해 밝혔다.

시장조사 연구기관인 칸타르 컨설팅에 따르면 영국의 3월 한달간 밀가루 판매량은 전년 대비 92% 증가했다.

옥스퍼드셔 주의 밀가루 생산 업체 '웨식스 밀'은 "125년 역사상 24시간 공장을 돌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고 전했다. 온라인 수요도 마찬가지다. 웨식스 밀 홈페이지는 소비자가 한꺼번에 몰리며 인터넷 사용량이 폭증하자 하루에 10분만 온라인 상점을 열기로 했다.

이처럼 밀가루 수요가 늘어난 이유는 코로나19로 자가격리자가 많아지면서 가정에서 베이킹하는 사람이 늘어났기 때문.

구글 트렌드에 따르면 3월 중순 이후 영국에서는 빵과 케이크 조리법을 찾는 검색량이 급증했다. BBC는 이동 봉쇄 이후 자사 음식 코너에 있는 '바나나빵' 만드는 법의 클릭수가 540%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영국·아일랜드 제분협회장은 "열풍이 어느 순간 끝날 수 있다"며 "이제 문제는 수요가 줄어들 때 재고 수준을 맞추는 일"이라고 현 상황에 만족하면 안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