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세예측] 또 만난 최재성·배현진… 전국 리턴매치는?

 
 
기사공유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 서울 송파을에 출마한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배현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장동규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를 일주일도 남겨 놓지 않은 상황에서 각 지역구별 판세가 요동치고 있다. 10%포인트 이상 앞서던 후보가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역전당하는가 하면 오차범위 내 접전이 계속되는 모습이다. 특히 총선 및 재보궐선거에서 경쟁했던 후보들이 재격돌하는 지역구의 표심은 한치 앞도 예상하기 힘든 안갯 속 혈투를 방불케 한다.
 


송파을, 4선 vs 신인 재격돌


서울 송파을에 출마한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배현진 미래통합당 후보는 2년 전인 2018년 재보궐선거에서 맞붙었다.

2018년 6월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재보궐선거는 국회의원 공석이 된 지역구를 대상으로만 실시했다. 서울 송파을의 경우 최명길 당시 국민의당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최종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아 당선 무효가 확정돼 공석이 됐다.

재보궐선거 결과,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54.4%로 배현진 후보(29.6%)를 누르고 당선됐다. 17~19대 총선까지 3선을 지낸 최 후보는 4선 의원으로 올라섰지만 정치권 입문 3개월 만에 2위를 차지한 배 후보의 패기도 무시할 수 없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 서울 송파을에 출마하는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배현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2년 만에 리턴매치를 갖는다. /사진=장동규, 임한별 기자
20%포인트 이상 격차를 보였던 2년 전과 달리 이번 총선 여론조사에서는 엎치락 뒤치락을 반복했다.

지난달 19일 중앙일보가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배 후보가 40.3%로 최 후보(37.5%)와 2.8%포인트 격차를 보이며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였다.

해당 조사는 중앙일보가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달 13~14일 서울 송파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유권자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유·무선 전화면접(유선 20%·무선 80%) 방식으로 실시했고 평균 응답률은 9.9%다. 지난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기준 성·지역·연령별 가중값을 부여했고 표본오차의 경우 95% 신뢰 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한다.

약 4주만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두 후보간 격차가 더 벌어졌다. 서울경제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7일 송파을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배 후보(42.5%)가 최 후보(36.1%)에 6.4%포인트 앞섰다.

관련 조사는 유·무선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했고 응답률은 17.2%로 나타났다. 지난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고 표본오차의 경우 95% 신뢰수준에 ±4.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한다.



전국 63개 지역구, 리턴매치


이번 총선에서는 전국 63개 지역구에서 양자간 리턴매치가 벌어졌다. 앞선 20대 총선에서 당선을 확정해 금배지를 단 후보라도 시간이 지나며 변화된 표심을 쉽게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하는 리턴매치 주인공은 20년째 같은 후보가 경쟁중인 서울 서대문구갑이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이성헌 미래통합당 후보는 16대 총선부터 서울 서대문구갑에 출마한 경력이 있다. 두 후보간 경쟁에서는 우 후보가 17·19·20대 총선에서 승리해 역대 전적에서 앞서 있다.

서울 관악갑의 경우 유기홍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성식 무소속 후보가 다섯번째 맞대결을 벌인다.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임동순 민생당 후보의 경우 서울 광진구갑 지역에서 네번째 경쟁에 돌입한다.

이외 서울에서는 동대문갑(안규백-허용범), 마포갑(노웅래-강승규), 마포을(정청래-김성동), 강북갑(천준호-정양석), 강북을(박용진-안홍렬), 구로갑(이인영-김재식), 노원갑(고용진-이노근), 도봉을(오기형-김선동) 지역에서 재대결이 펼쳐진다.

경기·인천에서도 경기 남양주갑(조응천-심장수), 경기 안산상록갑(전해철-박주원), 인천 계양을(송영길-윤형선) 등 다양한 리턴매치가 예고됐다. 또 부산 해운대갑(유영민-하태경), 충남 공주·부여·청양(정진석-박수현), 충남 당진(어기구-김동완),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허영-김진태), 제주을(오영훈-부상일) 등 전국 각지에서 물러설 수 없는 재대결이 펼쳐진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