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세권 상권분석] ⑩ 미디어콘텐츠허브 ‘홍대 분위기’ 나네

 
 
기사공유
[역세권 상권분석] ⑩ 디지털미디어시티역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사진제공=상가의신
한류 드라마와 아이돌의 인기가 미국과 유럽 등지로 뻗어 나가며 한국은 글로벌 콘텐츠 수출국으로 우뚝 섰다. 서울시는 2002년 마포구 상암동 56만9925㎡ 부지에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를 조성했다. 디지털 미디어 엔터테인먼트(M&E) 클러스터로 방송사와 IT기업이 둥지를 트는 특별구역이다.

상암 DMC 지구에는 현재 MBC, SBS, KBS 등 지상파 방송사와 YTN, JTBC, CJ E&M 등 미디어 기업의 간판이 내걸린 고층빌딩으로 빽빽하다. 삼성과 LG 등 대기업 계열사, IT기업도 다수다. 주변에는 월드컵아파트단지로 불리는 1만여 가구 주거벨트가 조성돼 있다. 교육시설로는 인근에 신북·수색·북가좌, 상지초, 중앙중, 상암초·중·고, 외국인학교, 명지대가 있다. 월드컵경기장, 월드컵공원, 하늘공원, 노을공원, 난지천공원, 평화의공원, 난지한강공원, 난지캠핑장, 마포농수산물시장, 마포구청 등의 편의시설이 인접해 있다.

약 20개의 버스노선이 지나고 지하철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월드컵경기장역, 경의중앙선 수색역, 공항철도를 포함해 3개의 환승노선이 있다. 내부순환도로, 강변북로, 현천IC를 통해 수도권으로 이동도 용이하다.



임대료 상승세, 홍대 못지않은 맛집 상권


디지털미디어시티역 8·9번 출구방면은 과거 주택가였지만 상암 DMC가 완공된 후 현재 술집, 음식점, 카페 등 다양한 업종이 들어서 골목상권으로 자리매김했다.

상암 DMC는 서울시의 주도하에 완공된 최첨단 디지털미디어 엔터테인먼트 클러스터다. 상암 DMC에 기업들이 입주하며 일대 유동인구가 증가하고 ‘DMC페스티벌’, ‘하늘공원 억새축제’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리면서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몇년 전만 해도 상권이라고 이름 붙이기 민망할 정도로 썰렁하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게 됐다.

MBC 사옥 서쪽, 상암동 주민센터 주변이 중심 상권으로 주목받는다. 프랜차이즈 점포와 개인 가게들이 조화롭게 자리 잡고 있다. 가게마다 뚜렷한 개성이 담겨 홍대 상권과 유사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시민에게 개방된 경의선 숲길 공원으로 인근 상권이 들썩였다. 경의중앙선이 지하로 개통되면서 지상을 공원으로 조성해 지역 분위기가 180도 달라졌다. 홍대입구역 근처 연남동은 뉴욕 센트럴파크를 연상시킨다고 해 ‘연트럴파크’라는 별칭을 가졌다. 

연트럴파크가 인기를 입증했듯 큰 공원이 들어서면 골목상권 활성화에 영향이 있다. 기존 디지털미디어시티역 골목상권처럼 프랜차이즈 상가보다 특색과 개성을 지닌 업종이 유망하다. 다만 임대료 상승 문제와 중산층이 몰리며 젠트리피케이션 가능성이 있다. 
그래픽=김민준 디자인 기자


2번·8번·9번 출구 상권 연결 기대


주변엔 직장인 수요 대비 주거시설이 부족하다. 아침, 저녁에는 인근이나 멀리서 출·퇴근하는 직장인들로 지하철역이 북새통을 이룬다.

2번 출구 앞 공사부지는 롯데몰이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서울시의 심의 지연으로 6년째 표류하던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앞으로 공사부지에 건축물이 들어설 경우 2번 출구에서 8·9번 출구인 팬택, K-BIZ중소기업DMC타워 후문까지 하나로 연결돼 상권이 새로 거듭날 것으로 예상된다.

메인상권인 9번 출구에서 20m 정도 올라가면 골목마다 주택과 상가가 섞인 상권이 나온다. 전형적인 주택형 상가로 1층 대부분이 상가, 2층은 거주 주택으로 사용하는데 2층도 음식점, 커피숍, 주점 등으로 탈바꿈 중이다. 9번 출구 상권에는 저녁 퇴근길 직장인들로 붐빈다.

오피스 상권의 경우 대체로 기업체 이전을 시작으로 인구가 유입된다. 유입 인구는 소비를 일으키며 상권이 형성된다. 이후 장거리 출·퇴근하던 직장인이 상주인구가 돼 주택수요를 불러오는 3단계로 전체 상권구도가 형성된다. 하지만 상권이 아무리 커도 어울리지 않는 업종은 살아남기 힘들다. 선진문화를 선도해 나가는 DMC 단지에 어울리는 음식점과 테마가 있는 퓨전주점 등 이색적이고 차별화된 아이템으로 분위기를 갖춰야 한다.

창업을 계획 중이라면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입점한 기업의 성향과 직장인의 소비패턴을 파악하고 고객이 꾸준히 유입될 수 있는 차별화된 전략을 생각해야 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40호(2020년 4월14~20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권강수 상가의신 대표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