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818원' 받은 연예인, 강은비에 사과… "영상 내려달라"

 
 
기사공유
배우 출신 BJ 강은비가 ‘181818 축의금’에 대해 밝힌 후 자신과 갈등이 있었던 해당 연예인이 사과를 해왔다고 전했다. /사진=강은비 영상 캡처

배우 출신 BJ 강은비가 ‘181818 축의금’에 대해 밝힌 후 자신과 갈등이 있었던 해당 연예인이 사과를 해왔다고 전했다.

강은비는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축의금 181818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기사가 나고 그분한테 연락이 왔다”며 “영상 내려달라고 하더라. 자기인 걸 알아서 나에게 사과했다. 죄송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강은비는 해당 연예인 지인을 "선배님"이라고 부르며 그에 대해 "10년 조금 넘게 안 분이다. 꾸준히 연락했고 집도 왕래하면 친하게 지낸 분이다. 어려운 일 있을 때도 서로 도왔다"고 언급했다.

강은비에 따르면 강은비가 BJ를 시작한 후 이 연예인 지인은 강은비에게 "몸을 파는 것과 같은 직업"이라고 BJ를 비하하고 다른 지인들에게도 뒷담화를 했다. 또 금융업계 종사자들과 식사를 하는 자리에 부르기도 했다.

강은비는 "네가 하는 BJ 일보다 여기 와서 밥 먹고 용돈 받아가는 게 깨끗한 일이라고 해서 손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은비는 그 연예인이 1년 후 결혼을 한다고 연락이 왔다며 "'올 수 있어?'하고 먼저 연락이 와서 그래도 친하게 지낸 게 있고 힘들어한 부분도 있어서 알기 때문에 '초대해주셨으니까 당연히 가야죠 축하드린다'고 했더니 카메라 들고 오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단 한 번도 사생활에서 휴대폰 카메라를 들고 영상을 찍어본 적이 없고 결혼식에서도 영상을 찍은 적이 없고 유명한 연예인 결혼식에서도 찍지 않았다"고 억울해 했다.

이 연예인 지인은 강은비가 축의금으로 181818원(18만1818원)을 보낸 후 바로 확인해 받았다.

강은비는 "욕 보내려고 한 게 아니라 돈 적으로 얘기를 하셔서 욱하는 마음에 보낸 건데, 바로 받으셨다. 5분도 안 돼서 '더럽지만 받을게'라고 오셔서 차단했고 지금까지 연락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지하게 얘기를 안 한 게 아니라 주변 분들의 시선이 힘들었다는 얘기를 하는 과정에서 나온 얘기"라며 "나로 인해서 BJ가 왜곡돼 보이고, '이러니까 아프리카 BJ 그렇지' 하는 댓글을 보면 속상하다. 혹여나 나 때문에 다른 BJ들이 욕먹는 게 싫다"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5%
  • 65%
  • 코스피 : 1989.62상승 19.4914:23 05/25
  • 코스닥 : 718.13상승 9.5514:23 05/25
  • 원달러 : 1242.40상승 5.414:23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4:23 05/25
  • 금 : 32.62하락 1.4814:23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