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5] 김종인 왜 이러나… 오늘은 "한국미래당"·"통합민주당"

 
 
기사공유
전국을 돌며 미래통합당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한국미래당 2번”, “통합민주당” 등으로 정당을 잘못 말하며 또 말실수를 저질렀다. 사진은 신보라 통합당 후보(왼쪽), 김종인 위원장(가운데), 박용호 후보. /사진=뉴시스
전국을 돌며 미래통합당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한국미래당 2번”, “통합민주당” 등으로 정당을 잘못 말하며 또 말실수를 저질렀다.

김 위원장은 10일 오전 경기 동두천·연천 후보 지원 유세에서 비례대표 투표를 강조하며 “이제 반드시 ‘한국미래당’에 표를 몰아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한국당을 한국미래당이라 말한 것.

그는 바로 당명을 정정했다. 하지만 이어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정당 기호를 거꾸로 말하는 실수를 했다. 김 위원장은 “2번, 4번에 표를 모아주라”며 “미래한국당의 기호는 2번(실제 4번)”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기 파주 후보 지원 유세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고 노무현 대통령으로 부르기도 했다. 그는 “지난 3년 동안 노무현…”이라고 말했다가 바로 “문재인”으로 정정했다.

유세 말미에는 더불어민주당을 ‘통합민주당’이라고 지칭했다. 김 위원장은 “4·15 총선에서, 이곳 파주에서 출마한 신보라 후보와 박용호 후보를 꼭 당선시켜서 국회에 보내면 ‘통합민주당’이 국회의 과반수 의석을 차지한다”고 발언했다.

계속 “통합민주당이 과반석 의석을…”이라고 반복하다가 다시 “통합당이 과반수 의석을 차지하면 어쩔 수 없이 이 정부는 변할 수밖에 없다”고 바꿨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9일 중랑구 지원 유세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과반석 의석을 차지하도록 더불어민주당 후보자를 많이 국회에 보내시면 문재인 정부가 시행하는 모든 실정을 한꺼번에 바꿀 수 있다”고 잘못 말했다.

또 서울 현충원을 찾았을 때는 방명록에 ‘미래통합당 선대위 위원장 김종인’이라고 쓰는 과정에서 직함 첫머리에 ‘민’을 썼다가 지우기도 했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