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군사기지 내 민간인 무단 출입 다시 없어야"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진급 및 보직신고식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발생한 군사기지 내 무단 민간인 출입 사건과 같은 경계태세 해이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는 군 경계태세를 확립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오후 2시부터 30분간 청와대 본관에서 해군참모총장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으면서 부석종 새 해군참모총장에 이같이 말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올해 들어서만 제주 해군기지, 진해 해군기지,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중대급 방공진지에서 3차례 민간인 무단침입 사건이 발생한 점을 들어 문 대통령이 군 통수권자로서 군의 경계태세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 것이란 풀이가 나온다.

부 총장은 제주 출신 첫 해군총장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부 총장에게 “제주 출신 첫 해군참모총장이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제주 해군기지 건설사업단장 임무를 수행한 경험을 살려 제주도민들과 소통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정마을 사태로 대표되는 제주 해군기지를 둘러싼 갈등에 대해 문 대통령은 부 총장에게 “해양강국을 뒷받침하는 대양해군을 만들기 위한 제주 해군기지의 역할에 대해 도민들께 잘 설명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부 총장은 제주 지역 한 언론과 전화 통화에서 강정마을 주민들과의 갈등에 대해 “마음이 무겁고 안타깝다”며 “잘 봉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