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에 입금"… 유서 남기고 투신, 40대 시신 발견

 
 
기사공유
텔레그램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투신한 4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사진=뉴스1

텔레그램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투신한 4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소방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6분쯤 한강 청담대교 북단에 시신이 떠 있다는 신고가 소방에 접수됐다.

오전 10시5분쯤 시신을 인계받은 경찰이 신원을 확인한 결과 박사방 관련 유서를 쓰고 투신한 남성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남성은 박사방 유료회원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을 수습한 경찰은 이 남성의 사망 경위에 대해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

40대 남성 A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2시47분쯤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피해자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은 순찰 도중 A씨가 남긴 유서가 들어있는 서류가방을 확인하고 폐쇄회로(CC)TV를 통해 A씨의 투신 사실을 확인했다.

☞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