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오늘(10일)부터 전 장병 마스크 의무화

 
 
기사공유
주한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겠다며 마스크 착용을 뒤늦게 의무화했다. /사진=뉴스1


주한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겠다며 마스크 착용을 뒤늦게 의무화했다. 1인당 면마스크 2매가 지급된다.

주한미군사령부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터 주한 미군기지 모든 시설에서 근무하는 인원들은 약 2m 거리 유지가 안 되는 공공장소나 근무 공간에서는 천으로 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11일부터는 공중보건방호태세(HPCON) C(찰리), C+(찰리플러스)가 발령되는 동안 모든 인원이 기지 내 식료품점, 마트(PX), 음식점, 우체국 등에서 모두 천으로 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군복을 입은 인원들은 보급된 군용품이나 흑색 또는 백색 마스크, N95 마스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제시한 규정에 맞는 천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다”면서 “민간인은 모든 색상의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인원은 한국 사회 정서와 부합되도록 기지 외부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토록 했다”며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와 열심히 싸운다는 표시이자 한미동맹을 입증해 보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4.71상승 24.7413:50 08/05
  • 코스닥 : 844.01상승 8.6613:50 08/05
  • 원달러 : 1188.90하락 5.213:50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3:50 08/05
  • 금 : 42.97상승 0.4913:50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