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코로나19 사망자 101일만에 10만명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에서 처음으로 발생 사례가 보고된지 101일만에 전 세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가 10만명을 넘어섰다./사진=이미지투데이.
중국에서 처음으로 발생 사례가 보고된지 101일만에 전 세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가 10만명을 넘어섰다./사진=이미지투데이.

중국 우한에서 처음으로 발생 사례가 보고된지 101일만에 전 세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가 10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47만5749명)으로 나타났다.
 
11일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미국 동부 시간으로 10일(현지시간) 오후 1시15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10만376명이다. 

국가별 사망자 수는 이탈리아(1만8849명) 미국(1만7925명) 스페인(1만5970명) 프랑스(1만2210명) 영국(8958명) 이란(4232명) 중국(3340명) 벨기에(3019명) 등의 순이다.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47만5749명) 스페인(15만7053명) 이탈리아(14만7577명) 독일(11만9624명)프랑스(11만8790명) 중국(8만2941명) 영국(7만1078명) 등의 순이다.

일간 가디언은 중국 보건당국이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례를 세계보건기구(WHO)에 처음 보고한지 101일만에 글로벌 사망자 수가 10만 명을 넘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31일 우한에서 이전에 알려지지 않은 폐렴이 발생했다고 WHO에 알렸다. 이후 두 달 만인 2월 말 세계 6개 대륙(아시아·유럽·아프리카·북아메리카·남아메리카·호주) 모두에서 확진자가 나온 뒤 피해 규모가 급증세를 탔다.
 
최근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면서 이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취한 조치들이 조금씩 해제되고 있다. 그러나 유럽과 미국에서는 빠른 확산이 계속되면서 바이러스 억제를 위해 경제 활동이 대거 중단된 상태다.
 

손희연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