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황교안, 막판 종로회동… "입을 다무는 게 낫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황교안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당의 현안을 안건으로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황교안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당의 현안을 안건으로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종인·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막판 회동을 가졌다. 이낧 두 사람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막말 논란과 '텔레그램 n번방' 제보 내용을 주말에 공개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 "입을 다무는 것이 오히려 선거에 도움이 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김종인, 차명진 '탈당권유' 조치에 분노… 황교안 "전적으로 방향 같이" 공감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황교안 선거사무소에 방문해 조찬 회동을 가지고 최근 현안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당 윤리위원회가 차명진 통합당 후보에게 '제명' 대신 '탈당 권유' 징계를 내린 것에 대해 "쓸데없는 사람들이 안 생겨야 하는데 차명진 후보 같은 사람에게 윤리위가 그런 식의 판단을 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정치적으론 이미 후보가 아니란 걸 천명했으면 윤리위에서 정치 상황이 어떻다는 것을 판단해야 한다. 그런데 재판하는 식으로 여건이 되냐, 안되냐를 판단하니 소란만 지속 되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에 황 대표는 "어제(10일) 저녁 입장문을 내서 정리를 했다"고 공감을 표했다. 황 대표는 전날 밤 입장문을 통해 "윤리위원회에서 탈당 권유 결정이 내려졌고 지금부터 차 후보는 더 이상 우리당 후보가 아님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당내 지도부에 지시해서 제발 좀 쓸데없는 소리 좀 하지 마시라고 (해달라)"며 "(이진복) 선대위 총괄본부장이 무슨 n번방 사태에 정확한 확증도 없는 것을 얘기하면 혼란스러움만 일으키고 쓸데없이 상대에 빌미를 주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것은 좀 가급적 입을 닫고 있으라. 못하더라도 입을 다무는 게 오히려 선거에 도움이 된다"고 당부했다.

황 대표도 "김종인 위원장과 대화 나눠보니 아주 전적으로 방향 같이하고 있어서 협력의 힘이 선거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잘 챙겨달라"고 공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황교안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당의 현안을 안건으로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1일 서울 종로구 황교안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당의 현안을 안건으로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4배 차이' 여론조사 극복한 사례 있어"… 김종인, 황교안 격려



김 위원장과 황 대표는 이낙연 후보와의 경쟁에서 고전하고 있는 종로 선거 현황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그간 (여론조사) 격차가 줄어드는 것을 보면 최종적으론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다"며 "과거 보궐 선거 때 12% 대 48%로 4배 차이나는 여론조사를 2주 동안 극복해 당선시킨 사례가 있다"고 격려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시장에서 만나는 분들은 느낌으론 85% 정도가 지지한다고 해놓고 길거리에서 만나는 분들은 한 60% (정도가 지지한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가 코로나19가 겹쳐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상당히 불투명하게 보이는 것 같다"며 "결국 선거의 최종적인 판단기준은 국민들이 실생활에 어떻게 느끼고 있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생각한다. 지금까지 한국의 정치 사회의 큰 변화를 이룬 것은 종로 같은 서울시의 총선이다. 이번에도 그런 현상이 나오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통합당에 와서 선거하는 기간 동안 판세분석이라고 해놓은 여론조사를 믿지 않는다. 나중에 결과로 어떻게 나타나냐로 따라갈 것이지 여론조사를 보고 일희일비할 필요 없다"며 "걱정 말고 며칠 안 남았으니 종로에서 열심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도 "국민들이 현명하고 지혜로워서 말로 아무리 포장해도 정확한 심판을 내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