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전개’ 부부의 세계, 2년 후 돌아온 이태오… 2막에 관심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사진=JTBC스튜디오 제공
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사진=JTBC스튜디오 제공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박해준과 우여곡절 끝에 이혼했다. 이날 방송분은 놀랄 만큼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을 숨 막히게 했다. 시청률 역시 21%를 돌파하며 시청자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6회 시청률은 시청률 전국 18.8%, 수도권 21.4%(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킨 것이다. 이는 'SKY 캐슬'에 이어 역대 JTBC 드라마 시청률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날 지선우(김희애 분)가 아들 이준영(전진서 분)을 지키고 자신의 세계에서 이태오(박해준 분)를 도려내는 데 성공했다. 인생을 걸고 불행에 반격한 김희애의 치열한 복수는 치밀했다.

이날 방송분은 마지막 회가 아닌가 생각할 만큼, 지선우와 이태오의 양육권 다툼 그리고 이혼 과정까지 서사가 빠르게 진행됐다. 그 과정에서 아들 이준영의 엄마에 대한 본심이 드러나고 이태오가 아들 이준영이 사망한 것으로 착각하는 등 반전이 계속됐다.

하지만 극 말미에 2년 뒤 이태오가 달라진 모습으로 여다경과 돌아오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더했다. 예고편에서 이태오가 "신세를 진 사람한테는 진만큼 갚아줘야 한다"고 살벌하게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2막에서 이태오의 반격이 그려지는 것인지, 지선우가 또 한 번 위기에 처하게 되는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진은혜
진은혜 verdad8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