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180석' 쫓겼나… 통합당 '한방'은 '이니 독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12일 "더불어민주당이 180석을 얻게 되면 이니 독재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4·15총선 대국민 호소 집중 유세'에 참석한 유 의원(왼쪽)이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사진=뉴시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12일 "더불어민주당이 180석을 얻게 되면 이니 독재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4·15총선 대국민 호소 집중 유세'에 참석한 유 의원(왼쪽)이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사진=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를 3일 남겨둔 가운데 미래통합당이 서울 지역에서 공동 유세에 나섰다. 정부·여당의 독재를 막아야 한다며 보수 지지층 결집을 호소하는 모습이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12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4·15총선 대국민 호소 집중 유세’에 참석해 “총선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180석을 차지하면 우리 이니(문재인 대통령)하고 싶은대로 하는 문재인 독재가 시작된다”며 “민주당이 국회 과반을 차지할 경우 앞으로 우리 국민들이 정말 겪어보지 못한 일을 겪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과반 의석 발언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10일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범진보진영의 180석”이라며 “비례대표까지 합치면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 본다”고 말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유 의원은 자성의 목소리를 앞세우기도 했다. 그는 마이크를 잡자 마자 “국민 여러분, 진심을 담아 반성과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동안 저희들 국민의 아픔을 충분히 공감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선거는 심판이고 선택”이라며 “현명하신 국민들께서 이 코로나 때문에 지난 3년간의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절대 잊지 않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소득주도성장으로 경제를 망치고 북한 김정은과 중국 눈치보느라고 한미동맹 파기하고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뜨렸다”며 “조국 사태에서 거짓과 위선, 불법과 부패로 가득차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희들이 문재인 정권보다, 민주당 정권보다 더 잘해낼 자신이 있다”며 “저희에게 기회를 달라고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날 공동 유세는 유 의원을 비롯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나경원 서울 동작을 후보, 오세훈 서울 광진을 후보, 이동섭 서울 노원을 후보 등 당 지도부와 지역구 출마자들이 함께 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1.31하락 57.6815:26 01/26
  • 코스닥 : 994.63하락 4.6715:26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26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26 01/26
  • 금 : 55.41상승 0.2115:26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