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하자”… 은행권, 2개월간 21조원 금융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사진=머니S
은행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물경제 위축 방지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 2개월간 약 21조원을 지원했다.

12일 은행연합회는 은행권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에 지난 2월7일부터 4월9일까지 2개월간 약 21조원(18만7331건)의 신규대출·만기연장·금리감면 등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신규대출 10조8950억원(14만9322건) ▲만기연장(원리금 유예) 10조2532억원(3만3044건) ▲금리 감면 182억원(4861건) ▲수출입금융 관련 수수료 감면 등 기타는 1543억원(104건) 등이다.

또한 은행권은 지난 1일부터 '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 프로그램'을 시행해 지난 9일까지 4048억원(1만6097건)을 실행했다. 이는 총 지원 규모 3조5000억원의 11.6% 수준이다. 접수는 1조1420억원(4만5473건) 이뤄졌다.

지역신용보증재단(지신보) 보증 업무 처리가 지연된다는 지적에 '병목현상 해소’ 노력도 동반됐다. 지난달 31일 기준 지신보에 파견된 은행 직원은 총 300여명이다.

11개 은행은 16개 지신보에 은행 직원을 직접 파견했고, 다른 은행들은 지신보 업무를 위탁받아 보증상담, 신청서류 접수를 대신 처리하고 있다.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대구·경북 지역을 대상으로는 현금자동입출금기기(ATM)·비대면거래 수수료를 면제하기도 했다. 10개 은행에서 지난 2월말 또는 3월부터 시행 중이다.

이외에도 ▲성금 기탁(58조8000억원) ▲예방물품 지원(40조4000억원) ▲화훼농가 지원(30조2000억원) ▲중국 우한지역 성금(26조5000억원) ▲생필품 등 지원(6조5000억원) 등 사회공헌활동도 이뤄졌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은행권은 앞으로도 기업과 소상공인별로 상황에 맞는 금융이 적시에 제공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은혜
진은혜 verdad8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