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구단들, 코로나19에 신인 드래프트 8월 이후로 연기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프로농구(NBA) 구단들이 신인 드래프트의 연기를 요청했다. / 사진=로이터
미국프로농구(NBA) 구단들이 신인 드래프트의 연기를 요청했다. / 사진=로이터
미국프로농구(NBA) 구단들이 신인 드래프트의 연기를 요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진 데 따른 조치다.

12일(한국시간) 스포츠 전문매체 ESPN에 따르면 NBA 구단들은 NBA 사무국에 코로나19로 선수 정보 수집에 어려움을 호소하며 오는 6월 25일 예정된 신인 드래프트 일정을 8월 1일 이후로 미뤄줄 것으로 요청했다.

미국은 현재 코로나19로 유례없는 위기를 겪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총 2만608명으로 전 세계 사망자(10만8862명)의 19%에 달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이후 2000명대 사망자가 나온 것은 미국이 처음이다.

상황이 악화되며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이 강화되자 NBA 구단들은 영입할 선수들을 직접 보지 못하고 있다.

NBA는 다음달 1일 이후 경기 재개 일정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사태가 진정되지 않아 향후 일정이 불투명하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