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3] 유시민에 '화들짝' 이낙연·양정철… "두려워해야" "저의 의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범여권 180석 확보’ 발언에 더불어민주당이 내부 단속에 나서는 모양새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2일 서울 종로 구기동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범여권 180석 확보’ 발언에 더불어민주당이 내부 단속에 나서는 모양새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2일 서울 종로 구기동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범여권 180석 확보’ 발언에 더불어민주당이 내부 단속에 나서는 모양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12일 서울 종로 구기동 유세에서 “이제까지 기자들로부터 수없이 같은 질문을 받았으나 한번도 숫자를 언급하거나 어느 쪽 방향을 말한 적이 없다”며 민주당 총선 압승 분위기에 제동을 걸었다.

이 위원장은 “누가 국민의 뜻을 안다고 그렇게 함부로 말하는가”라며 “우리 민주당 안에 있는 사람도 때로는 바깥에 있는 분들이 더 심하게 선거 결과를 섣불리 예측하곤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 앞에 늘 심판받는 마음으로 겸손하게 임하고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며 “우리 당원동지와 지지자들에게 거듭 드린다. 나부터 그렇게 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통하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이날 전남 순천에서 “더 절박하고 더 간절하게 몸을 낮추고 국난극복을 호소해야 겨우 이길까 말까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통하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이날 전남 순천에서 “더 절박하고 더 간절하게 몸을 낮추고 국난극복을 호소해야 겨우 이길까 말까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통하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이날 전남 순천에서 “더 절박하고 더 간절하게 몸을 낮추고 국난극복을 호소해야 겨우 이길까 말까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양 원장은 “최근 당 밖에서 우리가 다 이긴 것처럼 의석수를 예상하며 호언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저의를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야권에서 ‘오만한 민주당’ 프레임을 씌우자 이를 견제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0일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과한 욕심 부리지 말고 진보의 모든 배를 합쳐 승선 인원 180을 채우면 된다”면서 ‘범여권 180석 확보’를 예상했다.
 

이정화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