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체의 그녀, 공항서 난동은 왜?

 
 
기사공유
미국에서 한 여성이 거의 나체 상태로 비행기를 예약하려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뉴욕포스트 캡처

미국에서 한 여성이 거의 나체 상태로 비행기를 예약하려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마리엘 베르가라(27)는 지난 10일 밤 나체에 가까운 상태로 뉴올리언스 공항에서 티켓을 예매하겠다고 소동을 부리다가 체포됐다.

항공 관계자에 따르면 티켓 예매가 불가하다고 말하고 공항을 떠나 달라고 요청하자 베르가라는 이를 거절하고 소동을 부렸다. 또 명령을 무시한 채 보안관들과 실랑이를 벌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은 해당 여성이 드레스를 입고 있는 상태였지만 드레스는 매우 짧았고 속옷을 입지 않아 하반신이 모두 드러난 상태였다고 전했다. 

베르가라는 ▲외설 ▲체포 불응 ▲경찰관 구타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5%
  • 65%
  • 코스피 : 2156.49하락 11.4111:23 07/10
  • 코스닥 : 773.63상승 0.7311:23 07/10
  • 원달러 : 1201.60상승 6.111:23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1:23 07/10
  • 금 : 43.63상승 0.2911:2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