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도 힘든데… '사회적 거리두기' 2022년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오는 2022년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진행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오는 2022년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진행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오는 2022년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진행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은 이날 '사이언스'(Science)지에 발표한 논문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한꺼번에 해제하면 전염병의 정점이 오는 시기를 늦출 뿐 잠재적으로 전염병 확산을 더 심각하게 만드는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금지령’으로 마비됐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5월1일부터 일부 경제활동을 재개할 것이라고 해 우려된다는 일부 의견이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팬데믹은 아직 대답을 찾지 못한 의문들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계절에 따라 바이러스의 확산이 변화하는가 ▲코로나19에 전염된 사람들은 어떤 종류의 면역을 갖게 되나 ▲가벼운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면 앞으로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병원체로부터 보호받는가 등의 질문들은 아직 답을 찾지 못한 상태.

스티븐 키슬러 등 하버드대 연구진은 이날 컴퓨터 모델을 활용해 코로나19의 다양한 진행 상황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바이러스가 추운 계절에 더 잘 퍼진다고 가정하면, 전염병의 정점을 가을로 미루게되는 것이 병원시스템에 더 큰 과부하를 주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병원 수용능력이 확대되거나 효과적인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는 한 오는 2022년까지 간헐적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보고서는 향후 바이러스의 특정한 경로를 지적한 것은 아니다. 연구진은 "다양한 접근법 하에서 전염병의 가능성 높은 궤적을 알아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