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인 홍석천의 증언, "구하라 장례식서 모친 다가오더니…"

 
 
기사공유
방송인 홍석천(왼쪽)이 과거 구하라의 장례식장에서 겪은 일을 회상했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홍석천이 고(故) 구하라의 장례식장에서 겪은 일을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에는 홍석천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은 고인의 장례식에 찾아갔을 때 그의 모친을 만난 일화를 전했다.

그는 "어떤 분이 오셔서 제 손을 막 만지고 악수와 사진을 청했다"라며 "'상가니 죄송하다'고 정중히 거절했다"라고 설명했다.

홍석천은 이후 그 여성이 계속 왔다갔다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저 분은 누구냐'고 묻자 그제서야 구하라의 모친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장례식 때부터) 구하라의 모친이라는 분이 재산 관련 이야기를 하시고 목소리를 내서 '분위기가 너무 안좋다'는 이야기를 첫 날 빈소에서부터 들었다"라고 전했다.

앞서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씨도 최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모친이 연예인들에게 사진을 요청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구호인씨는 친모를 상대로 상속재산분할심판을 청구한 상태다. 그는 지난 3월18일 '직계존속 또는 직계비속에 대한 부양의무를 현저히 해태한 경우도 상속결격사유로 추가한다는, 이른바 '구하라법' 개정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구하라법은 이달 3일 10만명의 동의를 받고 요건을 충족해 소관 상임위원회인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회부됐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8%
  • 72%
  • 코스피 : 2149.64하락 18.2610:44 07/10
  • 코스닥 : 771.85하락 1.0510:44 07/10
  • 원달러 : 1201.30상승 5.810:44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0:44 07/10
  • 금 : 43.63상승 0.2910:44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