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무서운 파괴력… 폐·심장 외 '뇌'도 손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가 뇌에 심각한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미국 CDC
코로나19가 뇌에 심각한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미국 CDC
코로나19가 폐와 심장 외 뇌에도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각) 임상의 인터뷰와 관련 논문을 인용해 "코로나19 감염자 중 발작이나 환각, 후각·미각 상실 등의 증상을 겪는 사례가 보고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뇌손상의 징후로 풀이된다. 실제 미국과 밀본, 영국 등 각국에서 뇌손상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항공사 직원이 뇌 손상 판정을 받았고 일본에서는 발작 증세를 보인 환자가 나왔다.

WJS는 "환각 증세를 보이거나 냄새를 맡을 수 없어 병원을 찾았다가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도 있었다"며 "코로나19가 폐나 심장에 손상을 줄 뿐만 아니라 신경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이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문제는 코로나19로 신경계에 손상을 입을 경우 증상이 호전되기까지 수십 년이 걸릴 수 있으며 바이러스에 심각하게 감염된 경우 수년 후 알츠하이머나 파킨슨병 같은 신경 퇴행성 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중국 한 연구팀은 "감염자 3명 중 1명 꼴로 현기증과 두통, 의식 손상, 후각·미각 상실 등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앤드류 조셉슨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신경과 교수는 "코로나19 발병 초기 학계에서는 이 바이러스가 폐에만 영향을 미치고 신경계와는 관련이 없다는 견해가 지배적이었다"며 "하지만 이제는 코로나19가 뇌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