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세월호 희생자들이 선물한 대한민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월호참사 6주기를 하루 앞두고 “수백명의 세월호 희생자들이 선물한 대한민국”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은 세월호참사 때 느낀 다짐과 노력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월호참사 6주기를 하루 앞두고 “수백명의 세월호 희생자들이 선물한 대한민국”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은 세월호참사 때 느낀 다짐과 노력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월호참사 6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희생자들이 선물한 대한민국”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에 대해 당시 느낀 다짐과 노력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참사 6주기가 됐다. 우리는 변한 것과 여전히 변하지 않은 것 그사이 어딘가에서 살아가고 있다”며 “세월호참사를 계기로 우리가 던졌던 질문이,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행동과 실천으로 이어져 끝내 거대한 촛불혁명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가는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다. 국민은 그런 국가를 신뢰하며 한마음으로 인내하고 협력하고 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세계가 놀라워하는 우리 국민의 저력 역시 ‘아이들에게 더 이상 부끄러운 나라를 물려주지 말자’는 다짐과 노력이 만들어낸 것인지도 모르겠다”고 평가했다.

박 시장은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은 여전히 국회에 발목이 잡혀 있고 한쪽에서는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막말들이 유족들의 상처를 헤집고 있다”며 “약자에게 해를 끼치는 정치, 분열을 조장하는 정치는 반드시 없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화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