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더시민 '박수·함성' vs 통합당·한국당 '초상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해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지도부가 4.15총선 투표일인 15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개표방송 출구조사결과를 바라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해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지도부가 4.15총선 투표일인 15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개표방송 출구조사결과를 바라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21대 국회의원 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희비가 엇갈렸다. 개표상황실에서도 민주당과 통합당의 분위기가 정반대로 나타났다. 

15일 오후 6시15분 발표된 방송3사(KBS·MBC·SBS)의 공동 예측(출구) 조사 결과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압승을 거두는 것으로 예측됐다.

KBS는 민주당과 더시민 155~178석,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107~130석으로 내다봤다. MBC는 민주당과 더시민 153~170석, 통합당과 한국당 116~133석으로 예측했다. SBS는 민주당과 더시민 154~177석, 통합당과 한국당 107~131석으로 전망했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5일 "출구조사 결과는 출구조사 결과일 뿐"이라고 말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5일 "출구조사 결과는 출구조사 결과일 뿐"이라고 말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기쁨을 숨기지 못하는 '민주당' 


민주당은 3사에서 모두 압승을 전망하자 일제히 환호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이인영 원내대표, 박광온, 박주민, 최고위원 등 민주당 지도부와 우희종, 이종걸 공동선대위원장 등 더불어시민당 지도부는 오후 6시 국회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 자리했다. 

15분 뒤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장내에선 박수와 환호가 터져나왔다. 일부 당직자들은 "와"하고 탄성을 지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낙연 위원장이 자제하라는 표시를 하면서 표정관리에 들어갔다. 이 위원장은 출구조사 발표가 이어지는 내내 차분한 표정을 유지했다.

격전지인 서울 종로(이낙연 후보), 서울 동작을(이수진 후보) 등에서 상대 후보를 앞선다는 결과가 나오자 박수와 함성 소리가 다시 장내를 가득 채웠다.

다만 민주당 후보가 고전하는 '강남벨트' 등 일부 지역의 결과가 나올 땐 침착한 분위기가 나타났다. 이낙연 위원장은 김포, 화성 등 수도권 일부 지역이 경합으로 나타나자 턱을 괸 채 고민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부산·경남(PK) 결과를 보던 중 답답한 듯 주먹으로 연신 무릎을 쳤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대구·경북(TK) 발표보다 김부겸 후보마저 고전하는 결과를 보고 고개를 저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압승으로 나온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이 비상한 시기에 적어도 국정을 주도하고, 안정되게 운영하는 것을 뒷받침해줘야겠다는 (국민의) 마음이 있었다는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출구조사 결과는 출구조사 결과일 뿐"이라며 "저희들은 선거기간 중에도 코로나19 이후의 조속한 회복을 염원하는 국민 주문을 점검하며 선거에 임했다. 선거 이후에도 국난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서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21대 국회의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 사전 출구조사결과 발표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 마련된 21대 국회의원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 사전 출구조사결과 발표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차갑게 가라앉은 '통합당'


같은 시각 통합당 개표상황실엔 무거운 분위기가 감돌았다. 출구조사가 발표되기 10분 전만 해도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웃으며 인사와 담소를 나눴다. 하지만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표정이 어두워졌다. 

태구민(태영호) 강남갑 후보와 배현진 송파을 후보 등의 승리가 점쳐지자 참석자들 사이에서 박수가 나왔다. 하지만 밝은 분위기는 오래가지 못하고 차갑게 가라앉았다. 참석자들은 무표정하게 TV를 응시했다.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황 대표는 "개표를 끝까지 지켜봐야 결과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국민의 선택을 믿는다"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23:59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23:59 04/22
  • 원달러 : 1119.40상승 2.123:59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23:59 04/22
  • 금 : 62.25하락 1.4623:59 04/22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