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학과 석사 배현진이 웃었다… 2년 전 설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대 총선,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송파을에서는 배현진 후보가 53.2%, 최재성 후보가 43.3%를 각각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두 후보는 2년 전 보궐선거에 이어 두번째 맞대결이다./사진=장동규 기자
21대 총선,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송파을에서는 배현진 후보가 53.2%, 최재성 후보가 43.3%를 각각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두 후보는 2년 전 보궐선거에 이어 두번째 맞대결이다./사진=장동규 기자
21대 총선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서울 송파을에서 배현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후보는 2년 전 보궐선거에 이어 두번째로 맞붙었다.

이날 오후 6시15분 발표된 KBS·MBC·SBS 등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95% 신뢰 수준 ±2.2~6.9%p 오차 범위)에 따르면 배현진 후보가 53.2%, 최재성 후보가 43.3%를 각각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여당 소속 최재성 후보는 민주당 사무총장 등을 지낸 4선 중진이다. 배현진 후보는 MBC 아나운서 출신의 정치 신인이다. 두 후보에겐 2년 만의 재대결이다. 지난 2018년 재보궐 선거에선 최 후보가 54.4%를 득표하면서 배 후보(29.6%)에 압승을 거뒀다. 

사전 여론조사에서는 최 후보가 배 후보에게 근소하게 앞섰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송파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어느 후보를 뽑을 것이냐'는 질문에 최 후보 43.0%, 배 후보 41.0%로 오차범위 안(±4.4%p) 박빙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현진 후보 캠프에서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박수가 쏟아졌다. 배 후보는 아직 선거캠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 후보는 이날 오전 8시56분쯤 송파구 잠실동 잠신초등학교에 마련된 잠실2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 배 후보는 “제 노력의 시간은 다 지났고, 이제 오롯이 주민과 국민의 시간”이라며 “나도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투표했고 겸허하게 시간(결과)을 기다리려 한다”고 말했다.

배 후보는 1983년 서울에서 태어나 숙명여자대학교 정보방송학과를 졸업했다. 눈길을 끄는 이력은 북한대학원대학교 북한학과 석사과정 수료다. 배 후보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어려서부터 북한 김일성 일가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북한대학원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5년 설립된 북한대학원대학교는 북한·통일 분야 관련 교육기관이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97.04상승 2.7109:30 04/16
  • 코스닥 : 1016.64상승 2.7409:30 04/16
  • 원달러 : 1118.40상승 0.809:30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30 04/16
  • 금 : 64.17상승 1.6109:30 04/16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