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저금리' 여파… 심상찮은 변액연금보험 수익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생명보험사가 출시한 변액연금보험 65%가 지난해 누적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생명보험사가 출시한 변액연금보험 65%가 지난해 누적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생명보험사가 출시한 변액연금보험 65%가 지난해 누적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는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이로인해 주식시장이 요동 치면서 수익률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금융소비자연맹에 따르면 생보사가 판매중인 변액연금보험 268개 상품의 누적 수익률을 전수 조사한 결과, 전 상품의 평균 누적수익률이 -0.27%로 나타났다. 변액연금보험 268개 중 65%(173개)가 마이너스 누적수익률을 보였고, 35%(95개) 만이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최저 누적 수익률은 동양생명이 2017년도에 판매한 리셋플러스변액연금보험이 -14.5%, 최고 수익률은 2004년도에 판매한 메트라이프의 마이펀드변액연금보험이 64.7%를 기록했다.

전 상품의 평균 연환산수익률 연환산수익률은 -0.8%였다. 변액연금보험 268개 중 63%(170개)가 마이너스 연환산수익률을 나타냈고, 37%(98개) 만이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동양생명이 2017년도에 판매한 리셋플러스변액연금보험이 -6.4%로 최저수익률을, 최고 수익률은 2018년도에 판매한 미래에셋생명의 투자전문가의 변역연금보험이 25.2%의 실적을 기록했다.

주요 변액연금보험의 마이너스 수익률은 저금리가 지속적으로 이어오면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확산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금융시장이 불안정화되면서 주식시장이 요동치고 이는 결국 변액연금보험의 수익률로 이어졌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 수익률이 마이너스 성장한 상품의 경우 가입시기가 2017, 2018년이어서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낮은 측면도 있다고 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변액연금보험의 경우 주식시장의 영향을 받아 지난해의 경우 수익률이 낮아진 면이 있다"면서 "또 변액연금보험은 장기 가입시 수익률이 오르는 상품이어서 상대적으로 가입시기가 짧은 상품의 수익률이 낮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변액연금보험의 수익률을 기대하기가 더 어려워졌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국내는 물론 글로벌시장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