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18년 만에 최저… 배럴당 20달러선 밑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1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폐쇄로 인한 수요 붕괴 우려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은 배럴당 20달러선을 회복하지 못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은 전 거래일과 동일한 배럴당 19.87달러를 기록했다. 2002년 2월 7일 이후 18년 만에 최저다. 영국 북해 브렌트유 선물도 13센트(0.47%) 내린 배럴당 27.82달러를 기록했다.

역사상 최대폭 감산을 결정한 석유수출국기구(OPEC) 마저 수요 붕괴를 예상했다. 이날 나온 OPEC 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일평균 수요는 전년보다 680만배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날 국제에너지기구(IEA)도 보고서를 내고 올해 수요가 일평균 930만배럴 급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미국과 유럽의 주요 선진국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놓았던 봉쇄를 일부 완화하며 경제정상화를 논의하기 시작했다. 원유 수요 회복의 기대감이 있지만 경제정상화까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신중론이 우세하다. 이에 따라 수요가 급격하게 반등하기 보다는 서서히 회복할 것이란 예상이다.

리스태드에너지 애널리스트들은 "원유 수요 붕괴는 4월이 가장 심하고 5월 감소폭은 다소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희연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