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로드] 빌딩 숲 속 오아시스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 / 선정릉역

 
 
기사공유
선다이야/사진제공=장동규 기자
선정릉역 인근은 화려한 서울 도심의 중심지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역사적 의미가 공존하는 지역이다. 빽빽한 빌딩 숲 속에 펼쳐진 한적한 선·정릉 공원은 이질적이면서도 고즈넉한 도심 속 오아시스 역할을 도맡고 있다. 오피스 중심지에 자리하다 보니 유동 인구가 많고 직장인을 타깃으로한 다양한 음식점들이 주로 포진하고 있다. 가성비 점심부터 분위기 있는 저녁, 한적한 주말의 여유까지 이곳의 미식 공간들은 도시의 에너지와 함께 살아 숨 쉬는 듯하다. 

◆산다이야(三大家)

돈가스는 대중적이고 친숙하다. 매일 찾는 직장인들의 백반집 메뉴판 된장찌개 옆에도 기사 식당의 메뉴판에도, 어른들이 즐겨 찾는 식당의 어린이 손님을 위한 배려 메뉴로도 돈가스는 우리 식탁에서 ‘입맛, 취향’이라는 단어의 힘을 잃게 만드는 올라운드 플레이어로 활약한다.

그런 의미에서 선정릉역 3번 출구 인근에 자리한 ‘산다이야’는 퍽 고마운 존재다. 이곳은 돈가스를 비롯해 일본에서 시작되어 우리의 식탁에서도 일상 음식으로 친숙하게 자리 잡은 음식들을 선보이는 일식 식당이다. 이미 익숙한 음식으로 새로운 감동을 주기란 쉽지 않지만 산다이야는 그 해답을 현지에서 찾았다.

일본 여행의 버킷리스트에 올라가는 음식들과 현지인들이 오랜 세월 즐겨 찾는 현지 맛집의 깊은 내공을 전수받아 산다이야란 한 공간에 풀어낸 것. 그중 하나가 산다이야의 시그니처인 ‘니주고 25겹 카츠’다. 말 그대로 신선한 고기를 매장에서 직접 육절기를 사용해 얇게 썰어 겹겹이 쌓아 튀겨낸 형태로 요코하마의 ‘키무카츠’에서 직접 전수받은 노하우를 담아냈다.

두툼한 고기를 덩어리째 튀겨낸 일반적인 형태의 돈가스와 달리 ‘고기 크레페’를 씹는 듯한 부피감, 특유의 식감은 물론 고기 사이사이에 흘러나온 육즙이 자연스럽게 샌딩(Sanding)돼 부드러움과 풍미를 더욱 극대화한다. 말 그대로 ‘겉바속촉’(겉은 바삭 속은 촉촉)의 정석이다. 고소한 모차렐라 치즈 블록이 폭포수처럼 흘러내리는 비주얼 깡패
‘니주고 치즈 카츠’도 메뉴 선택의 고민을 깊어지게 만든다.

치즈를 감싸는 고기 역시 겹겹이 고기층을 쌓아 두툼하게 성형한 것으로 녹아내린 치즈와 고기의 결이 살아있는 먹음직스러운 단면은 고객들의 인증샷 단골 요소다. 이곳의 돈가스 메뉴는 여러가지 곁들임 소스가 함께 제공되는데 돈가스 소스와 알싸한 생와사비는 기본이며 진정한 마니아라면 함께 제공되는 ‘소금’과 곁들여 먹는 것을 추천한다. ‘진짜 맛있는 돈가스는 소금에 찍어 먹는 것’이 돈가스 학계의 정설. 종종 질 좋은 생고기를 구워 먹을 때 고기의 맛을 오롯이 느끼고자 약간의 소금만 곁들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오므라이스 또한 산다이야의 양대산맥 메뉴다. ‘포모노키’란 일본의 유명 오므라이스 전문점에서 수개월간 근무하며 그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식재료 준비부터 미세한 불 조절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마스터한 후 자체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고객에게 음식을 낼 수 있다는 원칙을 고수하는 곳이다. 그 진가는 폭신폭신한 자태의 달걀에 숟가락을 찔러 넣을 때 한번, 생크림처럼 부드럽게 녹는 달걀의 식감을 경험할 때 또 한번 느낄 수 있다. 

저녁에 이곳을 찾았다면 와인과 함께 스키야키 코스를 즐겨봐도 좋다. 메인은 최상급 한돈이나 한우 채끝 중에서 선택이 가능한데 가격도 합리적이다. 매장 앞 통유리를 통해 빌딩 숲이나 네온 사인이 아닌 선정릉 유적의 고즈넉한 풍광도 즐길 수 있으니 여행지에서의 밤처럼 인상적인 하루의 마무리가 되어줄 것이다.

메뉴 니주고(25겹)카츠(130g) 9000원, 산다이야 치즈 오므라이스 9000원 / 영업시간 (매일)11:30-22:00 (일 휴무)

◆수라선(역삼)

수라선 역삼점_사진제공=다이어리알
완도에서 공수한 신선한 전복, 서해 꽃게잡이 선장님께서 공급해 주시는 최상품 꽃게, 임금님이 드시던 보양식 민어 등 최고의 재료를 건강하게 조리해 선보이는 모던 한식당. 신라스테이 호텔 역삼점 1층에 자리하고 있다. 대표 메뉴인 전복장 비빔밥. 전체적인 식재료의 퀄리티가 매우 높고 간이 자극적이지 않아 가족과 함께 방문해도 좋다. 

전복장 무쇠솥밥 반상(저녁) 1만5500원, 제주흑돼지떡갈비(저녁) 1만4000원 / (점심) 11:00-15:00 (저녁)17:00-22:00 

◆달빛보쌈

달빛보쌈_사진제공=다이어리알
선정릉역 인근에서 보쌈과 막걸리 맛으로 넥타이부대의 마음을 사로잡은 곳. 세상을 비추는 달빛처럼 정성스러운 마음과 손길을 담겠다는 상호의 의미처럼 보쌈 메뉴 하나에 온전히 집중했다. 최상의 부드러움과 육향을 느낄 수 있도록 조금씩 자주 삶아 내 갓 삶은 보쌈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전국을 돌며 발굴한 다양한 생 막걸리도 별미. 

달빛보쌈정식 8800원, 달빛모둠보쌈 3만2000원 / (점심)11:30-15:00 (저녁)17:30-22:30 (주말휴무)

◆해피해피케이크

해피해피케이크/사진제공=다이어리알
좋은 재료를 기본으로 케이크와 구움과자 등 수준급의 디저트를 선보이는 곳. 취미 클래스부터 전문적인 제과 수업과 카페, 디저트 숍 창업을 위한 베이킹 스튜디오를 겸하고 있다. 다양한 조각 케이크는 시즌에 맞는 재료를 활용하기 때문에 계절이 바뀔 때마다 기대감을 갖게 한다. 시즌 과일을 형상화한 과일 모양 케이크도 인기. 

메뉴 까눌레 더블바닐라 3300원, 딸기치즈&핑크 8200원 / (매일) 11:00-20:00

☞ 본 기사는 <머니S> 제641호(2020년 4월21~27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23:59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23:59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23:59 05/28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23:59 05/28
  • 금 : 33.17하락 1.3123:59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