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IOC, 올림픽 연기 비용 놓고 줄다리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올림픽 추가 비용을 놓고 힘겨루기 중이다. /사진=로이터
일본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올림픽 추가 비용을 놓고 힘겨루기 중이다. /사진=로이터
일본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올림픽 추가 비용을 놓고 힘겨루기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추가 비용을 둘러싸고 여러 이야기가 나오는 상황.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 16일 IOC와 화상 회의를 열고 비용 절감을 위한 노력을 해나가자고 뜻을 모았다. 문제는 양측이 추가 비용을 어떻게 나눠 부담하냐는 것이다.

도쿄올림픽 1년 연기에 따른 추가 비용은 3000억엔(약 3조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비용을 일본도, IOC도 최대한 적게 부담하려는 분위기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17일 "추가 비용은 IOC와 조직위원회, 일본 정부, 도쿄도가 부담해야 하지만 누가 얼마나 낼지는 앞으로 협의를 해야 한다"고 난항을 예고했다.

스포츠닛폰은 IOC 측이 말을 바꿨다는 뉘앙스의 보도를 내놨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지난 12일 독일 언론과 인터뷰에서 "IOC는 이미 수억달러의 부담에 직면해 있다"고 말해 손실의 일정 부분을 부담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으나 16일 화상 회의에 참석한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은 "오해였다"는 취지의 발언을 전했다는 것이다.

이에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올림픽 연기라는 초유의 사태에 비용이 얼마나 들 것인지 IOC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데일리스포츠는 "과연 IOC가 얼마나 많은 금액을 부담할 생각일지 그 속내는 전혀 읽을 수 없다"고 우려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