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3건' 재양성 사례 늘어나는데 2차감염은?(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양성 사례가 전국적으로 16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양성 사례가 전국적으로 16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양성 사례가 전국적으로 16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재양성 사례는 총 163명으로 집계됐다.

격리해제 이후 재양성까지 걸린 시간은 최소 1일에서 최대 35일까지 평균 13.5일로 나타났다.

재양성자 163명을 연령별로 구분하면 20대가 38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 32명 ▲30대 24명 ▲40대 19명 ▲60대 18명 ▲80세 이상 15명 ▲10대 6명 ▲70대 6명 ▲9세 이하 5명이다.

또 지역별로는 ▲대구 67명 ▲경북 54명 ▲경기 13명 ▲서울 7명 ▲세종 5명으로 나타났다. 강원·충남·경남 각 3명, 울산·충북 각 2명, 인천·대전·제주·검역 각 1명으로 집계됐다.

방대본은 재양성자 중 임상 및 역학 정보가 보고된 137명을 대상으로 증상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43.9%인 61명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였으나 모두 경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재양성자로 인한 2차 감염은 아직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방대본은 재양성자의 바이러스 감염력 분석을 위해 28건의 검체를 수집해 검사도 실시했다.

검사 결과 검체 6건에서 다른 사람 전파가 가능한 바이러스 배양·분리는 나타나지 않았다. 나머지 22건은 현재 검사를 진행 중이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지난 14일 재양성 사례 대응방안을 마련해 배포했다"며 "재양성의 원인분석, 전파력 등을 확인하기 위한 접촉자 추적관리, 바이러스 배양 검사 등 조사 결과에 따라 관리방안을 보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32.98상승 1.113:45 04/12
  • 코스닥 : 997.26상승 7.8713:45 04/12
  • 원달러 : 1126.20상승 513:45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45 04/12
  • 금 : 60.94하락 0.313:45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