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이민호 곤룡포 자태 보니…­"그저, 빛"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의 빛나는 곤룡포 자태가 공개됐다. /사진=화앤담픽쳐스 제공
‘더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의 빛나는 곤룡포 자태가 공개됐다. /사진=화앤담픽쳐스 제공

‘더킹-영원의 군주’ 이민호의 빛나는 곤룡포 자태가 공개됐다.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늘(17일) 첫 방송되는 ‘더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민호 분)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김고은 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다. 

이민호는 ‘더킹-영원의 군주’에서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을 맡아 무한대의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곤은 대한제국 3대 황제로 수려한 외모와 기품 있는 자태, 고요한 성품에 문무를 겸비해 국민들에게 완벽한 군주로 통하는 인물. 하지만 예민함과 강박이 있어 모호한 말보다 정확한 숫자들을 좋아하는 이과형 남자다.

이와 관련해 이민호가 위풍당당 빛나는 곤룡포 자태를 뿜어내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이는 황제 이곤이 아이들에게 동화를 읽어주면서 소통하고 있는 장면. 짙은 흑자색 곤룡포를 입고 익선관을 쓴 이곤은 다양한 표정을 지으며 동화책을 읽어주는 모습으로 다정다감한 황제의 면모를 드러낸다. 아이들 또한 이곤의 동화구연에 방긋 웃고 있다. 하지만 이곤이 갑자기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이 담겨 이곤에게 생긴 사건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민호의 ‘빛나는 곤룡포 자태 발산’ 현장은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됐다. 황제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곤룡포를 입은 이민호는 등장하는 포스에서부터 독보적인 분위기를 뿜어내 현장을 달궜다. 다수의 아이들과 진행하는 촬영에 이민호는 마지막까지 꼼꼼하게 대본을 체크하며 집중했다.

이어 이민호는 촬영에 긴장한 아이들을 위해 장난을 치는 가하면, 쉬는 시간에는 지친 아이들을 위해 동화구연을 하면서 즉석 ‘황실 유치원’을 선보이기도 했다. 실감 나는 이민호의 동화구연 실력에 스태프들도 ‘제2의 재능을 찾았다’며 호응했고, 까르르 웃는 아이들로 인해 촬영장은 화기애애함으로 물들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