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일·정은채, 10년 전 불륜설 수면 위로… "확인불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배우 정은채(34)와 가수 정준일(37)이 불륜설에 휘말렸다. /사진=뉴시스, 엠와이뮤직 제공
영화배우 정은채(34)와 가수 정준일(37)이 불륜설에 휘말렸다. /사진=뉴시스, 엠와이뮤직 제공

영화배우 정은채(34)와 가수 정준일(37)이 불륜설에 휘말렸다.

17일 정준일의 소속사 엠와이뮤직은 "10년 전의 일이고 사생활이라서 확인이 불가하다"며 "10년이나 지난 일이 왜 다시 회자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정은채 소속사 키이스트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정은채와 정준일이 불륜 관계라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10년 전 정준일이 기혼 상태에서 정은채와 사귀었으며, 이로 인해 이혼했다는 내용이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정은채의 측근은 "당시 두 사람이 사귄 것이 맞다"면서도 "정은채는 피해자다. (정준일이) 유부남인 줄 모르고 만났다"고 주장했다.

정준일은 건축가 A씨(37)와 2010년 11월 혼인신고를 했지만 이듬해 5월 이혼했다. 당시 정준일 측은 "이혼 사유는 상대의 집착과 구속, 협박 때문"이라며 "서류로만 부부였을 뿐 실질적인 부부생활을 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A씨는 "정준일이 2009년 말부터 2010년 중순까지 나와 다른 여자를 동시에 사귀었다"며 "그 문제로 여러번 헤어지려고 했지만 정준일이 붙잡았고 결국 여자 문제로 헤어졌다"고 반박했다.

정은채는 2013년 일본배우 카세 료(46)와 불륜설에 휘말린 적도 있다. 일본 연예 주간지 '프라이데이'는 두 사람이 마트에서 쇼핑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호텔에서 숙박 후 자동차 데이트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당시 카세 료는 이치카와 마카코(42)와 사실혼 관계였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3.98하락 0.3512:42 04/16
  • 코스닥 : 1017.34상승 3.4412:42 04/16
  • 원달러 : 1117.90상승 0.312:42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2:42 04/16
  • 금 : 64.17상승 1.6112:42 04/16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