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지휘봉 잡을까… 통합당, 비대위 구성 가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권한대행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권한대행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4·15 총선에서 참패한 미래통합당이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으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비대위원장으로는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유력하다. 

황교안 대표의 사퇴로 당을 맡게된 심재철 당대표 권한대행은 17일 소집된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김 전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비대위 구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는 빠른 시일 내에 비대위를 구성하고 당선인 대회를 열어 새 원내지도부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비대위 구성에 의견이 모인 만큼 통합당 지도부는 비대위원장 물색에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현재 지명 1순위 인사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다. 총선 참패로 어수선한 당내 분위기를 수습하고 21대 국회 운영과 차기 대선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려면 김 전 위원장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게 통합당 의원들의 중론이다.

이 같은 당내 의견을 받아들여 심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김 전 위원장을 직접 찾아가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해줄 것을 부탁했다.

김 위원장은 총선 직후 기자회견에서 통합당에서의 역할은 끝났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당의 요구가 큰 만큼 다시 지휘봉을 잡을 가능성은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뉴스1을 통해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비대위원장 요청에 대해 "선거가 막 끝나 생각할 여유가 있어야 한다"며 "나름대로 생각이 있지만, 당에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할지도 모른다. 나는 일하는 목적이 분명하지 않으면 시작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당 차원에서 비대위원장직을 맡아 달라는 요청이 있을 경우 수락을 할 수 있는 여지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통화에서 "지난 15일간 뛰어다녔으니까 쉬어야 할 것 아니냐. 이런저런 생각을 할 여유가 없다. 주말이 지나고 쉬고 난 후 생각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해 다음주에는 공식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5:30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5:30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5:30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5:30 04/14
  • 금 : 61.58상승 0.4815:30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