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코로나19로 충돌… ‘실험실 유래설’ 진실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1
중국 외교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미국 행정부 일각의 ‘실험실 유래’ 가능성 제기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18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 행정부를 향해 “그들은 또 다시 코로나19 근원에 관한 의제를 선전했다”며 “바이러스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와 관계가 있다고 암시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자오 대변인은 “물을 흐리고, 주의를 돌리고, 남을 탓하려는 의도를 가진 그들의 속임수를 꿰뚫어 보는 일은 어렵지 않다”며 “바이러스 기원 추적은 심각한 과학의 문제며 우리는 과학적 근거, 전문적 관점을 존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로이터 뉴스1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로이터 뉴스1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16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대해 “우리는 발원지로 지목된 수산시장 불과 몇 마일 인근에 우한 바이러스연구소가 있다는 사실을 안다”며 “알아낼 게 아직 많다”고 말한 바 있다.

미 언론들은 최근 미국 정보 당국이 코로나19 발원지가 우한 화난 수산시장이 아니라 우한 내 연구소일 가능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지만 중국은 이런 의혹을 강력히 부인하며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지난 17일 백악관 코로나19 정례 회견에서 “실험실 유출 가설은 타당해 보인다”고 두둔하며 “중국은 박쥐에 책임을 돌리고 있지만 그 수산시장에선 그 박쥐를 팔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