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바이마마 결말' 어땠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이바이마마' 결말에 반전은 없었다. /사진=tvN 방송캡처
'하이바이마마' 결말에 반전은 없었다. /사진=tvN 방송캡처

'하이바이마마' 결말에 반전은 없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최종회 16회에선 조강화(이규형 분)와 딸 서우(서우진 분)와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차유리(김태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유리는 자신이 다시 살게 되면 딸 조서우가 평생 귀신을 보고 살아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죽기로 마음 먹었다. 조강화는 "다른 방법이 있을 것"이라며 차유리를 말렸다.

차유리는 자신의 환생 이유가 전은숙(김미경 분)의 소원 때문이라는 것을 알았다. 차유리는 "그런 것도 모르고 난 서우만 생각 했다"라며 "아이 한 번 못 안아보고, 죽어버린 내가 안쓰러워 주신 선물 같다. 남은 시간 잘 보내고 서우와 인사하고 가겠다"라고 말했다.

전은숙은 딸 차유리를 한 번 더 보고 싶었던 이유에 대해 해주고 싶은 말이 있었다며 "그 차가운 바닥에서 혼자서 얼마나 아프고 무서웠을까. 같이 있어주지 못해서 미안해"라고 눈물 흘렸다. 차유리는 "우리 서우와 함께 있어서 끝까지 씩씩했다"라고 말했다.

차유리와 오민정은 아픈 조서우 때문에 병원에서 만났다. 차유리는 자신이 곧 다시 떠난다고 말해주며 "그쪽이 서우 엄마라 다행이라고 매일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조강화에게는 "미안해. 5년 전에도 지금도. 이렇게 가서 진짜 미안해"라며 "사는 내내 나 많이 사랑해줘서 고마워. 난 그것만으로 충분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또 "서우를 위해서라도 남은 생 행복하게 잘 살아야 해. 살면서 내 생각이 나면 아파하지 말고 꼭 웃어줘"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차유리는 딸 조서우에게 "신나게 살아줘. 웃으며 살아줘. 다음 생에도 꼭 엄마한테 와. 알았지?"라고 인사했고, 조서우는 차유리의 품에 안겨 "잘가 엄마"라고 말했다.

성장한 조서우와 조강화 오민정이 함께 있는 모습이 마지막에 그려졌다. 조강화와 오민정은 이혼하지 않았고, 조강화도 수술실 트라우마를 무사히 극복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3.35상승 0.6913:07 01/20
  • 코스닥 : 976.94상승 19.1913:07 01/20
  • 원달러 : 1100.00하락 2.913:07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3:07 01/20
  • 금 : 55.19상승 113:07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대상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지표 도입"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 청문회 참석한 '한정애'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