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서관♥' 윰댕 악플 고충 "아들 공개 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윰댕 부부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77억의 사랑 제공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윰댕 부부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77억의 사랑 제공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윰댕 부부의 근황이 공개됐다. 오늘(20일) 방송되는 JTBC ‘77억의 사랑’에서는 ‘손가락 살인마’로 불리는 악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는 1세대 크리에이터 부부 대도서관과 윰댕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77억의 사랑’ 녹화에서 윰댕은 얼마 전 아들을 공개하며 생긴 오해로 부부에게 쏟아진 수많은 악플에 대해 언급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엄마 윰댕을 ‘이모’라고 부르며 생긴 오해에 대한 사연도 전했다.

대도서관은 ‘삼촌’이라고 부르던 아들이 최근 ‘아빠’라고 부르기 시작해 감동 받았다는 이야기를 덧붙였다.

이에 윰댕은 “아이가 10세까지 아빠라고 부를 존재가 없었기 때문에 다른 친구들이 아빠라고 부르는 것을 부러워했던 것 같다”며 “지금은 아이가 아빠 옆에 하루 종일 붙어 있는다”라며 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시간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