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재난은 장애인에게 훨씬 가혹… 시스템 정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모든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서 평등하다는 정신을 되새긴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모든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서 평등하다는 정신을 되새긴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모든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서 평등하다는 정신을 되새긴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우리는 모두 서로에게 소중한 사람'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장애인이 걷기 편한 길은 비장애인도 편하게 걸을 수 있다. 장애인이 불편함 없이 마음껏 일상을 누리는 세상은 비장애인의 삶도 풍요롭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우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잘 사는 길에 대해 더 많은 고민을 하게 됐다"며 "재난의 크기는 모든 이에게 평등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이어 "장애인이나 취약한 분들에게 재난은 훨씬 가혹하다"며 "우리는 코로나19를 겪으며 그 사실을 다시 한 번 절감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모든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서 평등하다는 정신을 되새긴다"고 전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모든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서 평등하다는 정신을 되새긴다"고 전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 대통령은 "재난이 닥쳤을 때 장애인에게는 정보가 어떻게 전달돼야 하는지, 마스크와 같은 방역물품은 어떻게 공급돼야 하는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때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의 돌봄 공백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온라인 수업은 또 어떻게 할 것인지, 좀 더 세심해져야만 그나마 재난 앞에서 조금은 더 평등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19를 교훈 삼아 재난이 닥칠 때 장애인이 비장애인에 비해 불평등하게 더 큰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시스템을 정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당장 일상의 불편과 어려움을 견디고 이겨내주신 많은 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들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른 정책적 노력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는 분명 위기이지만 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 우리 모두 함께 행복할 수 있는 길이라는 것을 체감하는 기회가 됐다"며 "우리 모두가 서로에게 소중한 사람이라는 점이 참으로 고맙다"고 마무리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