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많은 코로나19, 줄기세포 치료가 대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희영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회장./사진=머니S 지용준 기자
이희영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회장./사진=머니S 지용준 기자
"코로나19 치료에 줄기세포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이희영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회장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줄기세포로 치료 가능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코로나19의 사망원인인 급성호흡부정증(ARDS) 치료에 있어서 줄기세포가 치료에 도움이 된다"며 "이는 폐손상을 자가 줄기세포로 치료함으로써 세포 재생을 촉진하고 자체 면역이 생길 때까지 시간을 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줄기세포 치료는 코로나19를 죽이는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니다"며 "면역력을 길러 코로나19 때문에 망가진 폐를 원상복구 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중국에서는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중간엽줄기세포를 사용해 치료에 성공한 다수의 사례가 논문을 통해 발표됐다. 국제학술지 'Aging and disease'는 중간엽 줄기세포가 면역조절능력으로 코로나19 환자의 폐기능을 2일만에 상당히 개선시켰으며, 10일만에 7명중 2명의 일반환자와 1명의 중증환자를 회복 및 퇴원했다.

하지만 당장 코로나19 치료에 줄기세포가 쓰일지는 미지수다. 줄기세포를 배양할 수 있는 시설은 당장 외부에 있다. 배양을 위해 외부로 이동하게 되면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 같은 이유로 전세계적으로 줄기세포치료에 대한 쓰임세는 낮다. 이 회장은 "의사들은 기본적으로 세포학을 배운다"며 "음압병실에서 세포를 배양하는데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코로나19는 변이가 많은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줄기세포치료가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이 회장은 "코로나19는 변이가 많아 당장 치료제와 백신 등이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며 "자가세포를 통해 줄기세포치료를 하게 될 경우 바이러스 변이에 대응할 수 있다"고 했다.

이 회장은 "전세계 사망률이 각기 다른 이유는 의사들이 방어적 치료를 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라며 "폐의 질환은 기본적인 질환에 들어가지만 사망률이 차이가 나게된 가장 큰이유는 방어적 진료를 한 것이 큰 원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임상적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다고 해서 아무것도 하지않는 것이 제일 위험하다"며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충분할 것으로 보고 있으나 환자에게 사용할 수 없는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