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클도 코로나19에 '스톱'… '투르 드 코리아' 취소

 
 
기사공유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오는 6월10~14일 개최 예정인 '2020년 투르 드 코리아' 및 '투르 드 코리아 스페셜' 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사진은 대회 취소 안내문.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아시아 정상급 도로사이클 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파고를 넘지 못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오는 6월10~14일 개최 예정인 '2020년 투르 드 코리아' 및 '투르 드 코리아 스페셜' 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급속도로 확산 중인 해외 코로나19 발병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해 참가자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20일 밝혔다.

당초 투르 드 코리아는 군산-무주-제천-고성-철원-서울 총 1000㎞의 대장정에 45개팀 400명 참가, 총상금 1억4000만원 등 사상 최대 규모로 개최될 것으로 국내외 사이클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관계자는 "국내 최고 권위의 국제도로사이클 대회인 만큼 투르 드 코리아의 정상 개최를 위해 노력했으나 취소를 결정해 안타깝다. 보다 박진감 넘치는 내년 대회로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