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메디, 6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상반기 디지털 의료관광 플랫폼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헬스케어 전문기업 하이메디가 국내외 4개 기관 투자자로부터 6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누적 투자액은 80억원이다.
©하이메디
©하이메디

이번 투자에는 글로벌 벤처캐피털인 화이트스타캐피탈이 리딩 투자사로 참여했다. 이와 함께 라이트하우스컴바인인베스트먼트, 솔리더스인베스트먼트가 신규 투자를 결정했으며, 기존 투자사인 뮤렉스파트너스도 후속 투자했다.

화이트스타캐피탈은 북미, 서유럽, 동남아시아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기술 투자 펀드 운용사로 디지털 헬스케어 방면으로는 미국의 멤버십 전용 주치의 스타트업 파슬리 헬스(Parsley Health), 캐나다의 원격의료(telemedicine) 기업 다이얼로그(Dialogue), 영국의 제약회사 맥케슨(Mckesson)에 매각한 디지털 처방 및 딜리버리 기업 에코(Echo)에 투자한 바 있다.

하이메디 서돈교 공동대표는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과 의료 체계가 성공적인 롤 모델로 전 세계에 알려지면서 한국 의료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만큼 하이메디가 한국을 대표하는 의료관광 플랫폼으로 성장할 가능성을 높이 평가 받았다"고 전했다.

하이메디는 2011년 12월 중동 의료관광객을 대상 통역, 숙박, 교통, 관광 등의 의료관광 컨시어지 서비스를 선보인 스타트업이다. 18년 10월 2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현재 하이메디는 인바운드 의료관광 시장을 타깃으로 하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연간 22조원 규모의 중동 시장에 집중해왔다. 이번 투자금은 의료관광 플랫폼 론칭과 고도화에 집중 투입, 이를 바탕으로 중동 의료관광 시장 선점 및 입지 강화와 글로벌 시장 확대에 활용할 계획이다.

화이트스타캐피탈 에디 리 뉴욕 투자팀장은 "헬스케어 또한 서비스 업계이기 때문에 디지털 혁신을 통해 각 나라 환자들이 우수한 의료 서비스를 찾아 해외로 방문하도록 도와주는 의료관광 사업은 우수한 모델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높은 수준의 의료 기술과 인프라, 합리적인 비용으로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의료 목적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며 "한국을 선택하는 의료 관광객의 복잡한 요구를 충족시키는 기술력과 운영 능력을 갖춘 하이메디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전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