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섭외 실패?… "누구든 비대위원장 할 수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이 20일 당 수습방안과 관련해 "조기 전당대회 방향으로 가자는 의견도 나왔다"라면서도 "대다수가 최대한 신속하게 비상대책위원회 쪽으로 움직이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이 20일 당 수습방안과 관련해 "조기 전당대회 방향으로 가자는 의견도 나왔다"라면서도 "대다수가 최대한 신속하게 비상대책위원회 쪽으로 움직이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이 20일 당 수습방안과 관련해 "조기 전당대회 방향으로 가자는 의견도 나왔다"라면서도 "대다수가 최대한 신속하게 비상대책위원회 쪽으로 움직이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심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신속하게 비대위 체제로 넘어가 지금의 상황을 수습하는 게 낫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권한대행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대해서는 "누구든 비대위원장을 할 수 있다"며 "단칼에 무 자르듯 얘기하기는 곤란하다. 의원총회에서 최종 의견 수렴을 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차기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서는 "신임 원내대표(선출)는 5월 초순쯤이 되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며 "이 부분도 신임 비대위원장이 오면 얘기해야 한다. 날짜를 정할 수는 없고 윤곽만 잡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오늘 오후 의원총회에서 최종적으로 의견 수렴을 하겠다"며 "신속하게 결론을 내 당의 흐름을 정상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본회의 시작 전 의총을 소집해 당 진로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 비대위 구성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