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자유연대, 5·18기간 대중집회 즉각 취소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0일 오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자유연대의 대규모 집회와 시가행진을 전면 취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0일 오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자유연대의 대규모 집회와 시가행진을 전면 취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자유연대 등 극우보수단체가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일에 맞서 대규모 집회를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대중집회 철회를 촉구했다.

이용섭 시장은 20일 광주광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극우·보수단체가 광주 금남로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할 경우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참가자에게 벌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를 비롯한 온 국민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으나 여전히 집단 감염 우려가 높은 상황"이라며 "자유연대가 준비 하고 있는 대규모 집회와 시가행진을 전면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5·18은 더이상 정쟁의 도구가 돼서는 안된다"며 "5·18의 진실은 보수와 진보간 대립의 문제가 아닌데도 여전히 역사의 진실을 왜곡하고 이념갈등과 지역감정을 부추기려는 세력들이 있어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40주년을 맞아 반목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고 국민통합을 이뤄야 할 때"라며 "집회를 강행할 경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참가자에게는 개인별로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자유연대 등 극우·보수단체는 5월16일과 17일 금남로 일대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 등 3000명 규모의 집회를 열겠다고 광주 동부경찰서에 집회신고를 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