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서 떼강도 습격에 47명 사망… 코로나19 구호품 노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이지리아 북서부 지역에서 코로나19 구호품을 노린 떼강도의 습격으로 마을 주민 47명이 사망했다. /사진=로이터
나이지리아 북서부 지역에서 코로나19 구호품을 노린 떼강도의 습격으로 마을 주민 47명이 사망했다. /사진=로이터

아프리카 국가 나이지리아 북서부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호품을 노린 떼강도의 습격으로 마을 주민들이 대거 숨지는 비극이 발생했다.

나이지리아 국영매체 'NAN통신' 등은 19일(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나이지리아 카즈나주에서 전날 오전 0시30분쯤 소총으로 무장한 떼강도들이 단무사와 두센마, 사파나 마을을 동시에 습격했다고 전했다.

이 공격으로 마을 주민 47명이 숨졌으며 현재 군과 경찰이 치안 회복을 위해 배치됐다.

카즈나주 경찰 대변인인 감보 이사는 "이번 공격은 300명 이상의 무장한 떼강도에 의해 이뤄졌다"며 "우리는 공격의 배후에 있는 사람들을 체포하기 위해 숲을 뒤지고 있다"고 말했다.

떼강도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국가 봉쇄 기간 동안 마을 주민을 돕기 위해 나이지리아 정부가 전달한 식량과 구호물품을 노린 것으로 전해졌다.

나이지리아 북서부에서는 강도와 유괴 등을 자행하는 범죄조직으로 인해 지난해에만 수백명이 사망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테러와 방목권을 둘러싼 부족간 충돌도 심각한 상황이다.

카즈나주 출신인 모하마두 부하리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어 "무고한 사람들을 대규모로 살해하는 도적단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