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정부, 현대차와 16년 의리 지켰다… 수소전지 본격 수출

 
 
기사공유
현대자동차그룹이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미국과 유럽에 본격 수출한다./사진=뉴스1

2004년 미국 에너지부와 현대자동차그룹은 불모지였던 수소전기자동차 사업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불확실성은 있었지만 양측은 성장 가능성을 보고 꾸준히 투자해 왔다. 16년이 지난 2020년 4월 현대차는 수소전기자동차의 심장인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본격 수출할 수 있는 열쇠를 쥐었다. 수출길이 열리며 프로젝트 성과가 가시화 될 것이 기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산업기술보호위원회의 서면 심의를 거쳐 현대차의 수소차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술 수출을 승인하기로 의결했다. 현재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등 69개 기술은 국가핵심기술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정부 지원을 받아 개발한 국가핵심기술을 수출하려면 관련 법령에 따라 산업기술보호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장치로 내연기관차의 엔진에 해당하는 수소차의 핵심 부품이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설계와 제조 기술은 현대차, 도요타 등 극소수 기업만 보유한 첨단 핵심기술이어서 앞으로 수소차 수요가 급증한다면 기술적·경제적 가치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기술보호위원회는 현대차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술 수출의 기술 유출 가능성,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미국, 대유럽 기술수출을 각각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수소차가 아닌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단독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자사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미국 상용·발전용 디젤엔진 제조전문기업인 커민스의 모터 등 구동장치 기술을 활용해 북미 상용차 시장에 수소차 핵심부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유럽의 완성차업체 A사에 대한 수소연료전지 수출 안건을 승인받아 유럽지역 수소연료전지 시장 선점을 위한 계기를 마련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기술 격차, 수출방식 등의 기술 안보 측면과 기술 수출에 따른 경제 측면에 대해 종합적이고 전략적으로 판단해 국가핵심기술 수출 승인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