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 안성시장 첫 지시, "즉시 코로나19 추경 실시"

 
 
기사공유
김보라 안성시장이 지난 20일 시장실에서 열린 첫 간부회의에서 즉시 코로나19 추경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 사진제공=안성시
김보라 안성시장이은 20일 시장실에서 열린 첫 간부회의에서 즉시 코로나19 추경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첫번째 지시사항으로 코로나19 추경을 선택한 것이다. 

20일 시에 따르면 이번에 개최 된 간부회의는 시장, 부시장, 국소장, 담당관, 사업소장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안성시 최고위 참모회의로 시정 주요업무와 현안사항을 공유하고 사업추진을 위한 부서 간 협업과 신속한 문제해결을 위해 매주 월요일 정례 운영되고 있는 회의다.

그동안 안성시장의 공석으로 부시장 주재로 열리던 월요 간부회의가 김보라 안성시장 취임 후 처음으로 지난 20일에 열렸고 부서별 주간 업무에 대한 보고를 모두 받은 김보라 안성시장은 첫 번째로 코로나19 추경을 지시했다. 추경일정은 되도록 다음달인 5월 임시회에서 다룰 수 있도록 하라는 내용이다. 

실무부서에서는 행정절차 추진 등 5월 추경에 어려움을 표시했으나, 김보라 안성시장은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은 하루하루가 어렵고 벌써 코로나 사태가 3개월을 넘어가고 있는 현 상황에서 하루라도 빨리 추경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시장은 선거운동 기간 동안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지원, 코로나 피해농가 지원, 저소득층 지원등 다양한 코로나19 대응방안을 공약으로 약속한 바 있다. 

안성시와 안성시의회는 지난 3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10만원)과 함께 지급할 수 있는 안성시 재난기본소득(25만원) 제도 마련과 459억원의 추경을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9일부터 온라인 접수를 통해 경기도와 안성시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되고 있고 온라인을 통해 이미 안성시민 6만7000여명이 접수를 마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0일부터는 읍면동 및 농협을 통해 오프라인으로도 접수가 시작돼 시민들이 지원금을 받기가 한층 수월해 질 전망이다. 

코로나19 추경이 다음 달 실시되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 대책이 주로 포함 될 전망이다. 다만 추경은 안성시의회와 협의가 이루어져야 가능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범위와 규모가 어느정도 될지 관심이다.  
 

안성=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23:59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23:59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23:59 08/06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23:59 08/06
  • 금 : 43.71하락 0.0523:59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