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이원일♥김유진 PD '일촉즉발', 무슨 일이?

 
 
기사공유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이원일-김유진 PD가 화기애애한 ‘양조장 데이트’를 즐기던 중 갑자기 리얼 싸움이 일어나 일촉즉발 위기를 맞았다. /사진=MBC 제공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이원일-김유진 PD가 화기애애한 ‘양조장 데이트’를 즐기던 중 갑자기 리얼 싸움이 일어나 일촉즉발 위기를 맞았다. ‘부러우면 지는거다’ 카메라에 최초로 커플의 현실 다툼이 포착돼 제작진도 당황했다고 전해져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약칭: 부럽지 / 기획 박정규 연출 허항 김진용)에서는 ‘워럽밸 커플’ 이원일-김유진 PD가 일촉즉발 위기 상황에 직면한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이원일-김유진 PD는 코로나 19의 여파로 결혼식을 미룬 사실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아쉬워하며 서로를 위로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이원일이 애주가인 여자친구 김유진 PD를 위한 ‘양조장 데이트’를 준비했다. 이원일이 미뤄진 결혼식 때문에 우울해하는 김유진 PD의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 몰래 준비한 데이트였다고. 두 사람은 직접 술을 만들었고, 이원일이 만든 특급 안주와 함께 낮술 한상 앞에 앉아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잔을 부딪치며 로맨틱한 낮술을 즐기던 중 이원일과 김유진 PD 사이에 갑자기 리얼 싸움이 일어났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동안 항상 서로를 배려하고 걱정하며 ‘찐 사랑’을 보여준 두 사람에게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두 사람의 냉랭한 기운이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든다. 대화를 이어가던 두 사람의 감정이 점점 더 격해지자 부럽패치 MC들은 물론 현장의 제작진까지 숨죽이게 만들었다고.

달달한 ‘양조장 데이트’에 흠뻑 빠져 있던 이원일과 김유진 PD의 갑작스러운 싸움의 이유는 무엇일지는 오늘(20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