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사태에도 술집으로… 미 NYT, 도쿄시민 행태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흡연구역에 모여 담배를 피우고 있다. /사진=로이터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흡연구역에 모여 담배를 피우고 있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일본 시민들은 정부의 지침과 반대로 여전히 외출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의 모토코 리치 도쿄 지국장은 '도쿄 긴급사태 속에서도 계속 술집에서 술을 먹는 사람들'이라는 제하의 기고문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리치 지국장은 "술 한잔 하러 가는 일은 미국이나 영국에서 이제 기억 속에서나 가능한 일이 됐다"라고 운을 뗀 뒤 "긴급사태 선언 이후에도 도쿄 중심부 롯폰기의 고급 술집에는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로 가득하다"라고 비꼬았다.

이는 도쿄 당국이 처음부터 영업 중단 명령을 내린 적이 없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도쿄도지사는 지난 11일부터 식당과 술집의 운영을 오전 5시~저녁 8시로 제한했다. 바꿔 말하면 저녁 8시까진 대부분의 음식점이 영업을 할 수 있단 얘기다.

리치 지국장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부디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거듭하고 호소하고 있음에도 거리에 인파가 몰리는 까닭으로 일본 특유의 직장 문화를 꼽았다.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출근길에 나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출근길에 나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사무실로 직접 출근하지 않으면 '게으름뱅이'로 간주하는 문화가 뿌리 깊이 박혀 있는 데다 위계적인 업무 문화로 인해 흡연이나 음주를 통해 스트레스를 푸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다.

다행히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된 지난 7일 이후 도쿄 지하철 평일 승차율이 작년보다 60% 감소하는 등 일본인들이 사태를 전보다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리치 지국장은 그러나 세계 평균을 밑도는 검사자 수에도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18일 기준) 1만명을 넘겼다면서 도쿄에선 이미 의료 붕괴가 시작됐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도 정부의 조치는 "보이지 않는 바늘에 실을 꿰메려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소 귀에 경 읽기)"고 비판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