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못줘' PSG, 주급 9억2000만원에 재계약 제의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리 생제르망이 공격수 네이마르를 지키기 위해 새 계약을 제의할 전망이다. /사진=로이터
파리 생제르망이 공격수 네이마르를 지키기 위해 새 계약을 제의할 전망이다. /사진=로이터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망(PSG)이 연일 이적설에 시달리는 공격수 네이마르를 붙잡기로 결심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스페인 '디아리오 스포츠'를 인용해 PSG가 네이마르에게 충격적인 금액의 재계약 조건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PSG의 레오나르도 단장은 네이마르에게 연봉 3300만파운드(한화 약 500억원)에 2025년까지 팀에 머무를 것을 제의할 예정이다. 주급으로 따지면 약 64만파운드(약 9억7200만원)에 달하는 거액이다.

네이마르는 역대 세계 최고이적료의 주인공이다. 그는 지난 2017년 2억2200만유로(한화 약 2980억원)라는 천문학적 이적료에 FC 바르셀로나에서 PSG로 적을 옮겼다.

네이마르는 이적 이후 팀의 공격 핵심으로 활약했지만 잦은 부상과 구설수로 팀 운영진의 골머리를 앓게도 했다. 특히 이적 직후부터 지금까지 줄곧 '향수병'을 호소하며 친정팀 바르셀로나로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최근에는 바르셀로나의 라이벌팀인 레알 마드리드와도 연결됐다.

PSG는 네이마르를 붙잡기 위해 최대한 좋은 조건을 제의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현재 60만파운드(약 9억1000만원)의 주급을 받는 계약이 2022년까지 남아있다.

네이마르가 새로운 계약 조건을 수용한다면 전세계에서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제외하고 단연 최고 주급을 받는 선수가 된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5:32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5:32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5:32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5:32 01/22
  • 금 : 55.49하락 0.7515:32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