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세계 책의 날' 맞아 알베르 까뮈 '올해의 아이콘'으로 선정

 
 
기사공유
교보문고가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교보문고

먼저 교보문고가 선정한 '올해의 아이콘'은 알베르 까뮈다. 올해가 작고한 지 60주년이 되는 해로 최근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하는 우리 사회의 모습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 그의 소설 '페스트'가 이슈도서로 급부상하고 '이방인' 등 영향을 미치고 있다. 교보문고는 민음사와 함께 까뮈의 '페스트'와 '이방인'을 합본한 한정판을 제작하고 까뮈 아이콘 배지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올해의 한국 작가'는 최근 새로운 장르와 다양한 소재로 한국 문단에 새로운 충격을 주고 있는 김초엽, 박상영, 박연준, 장류진, 정세랑 등 젊은 작가 5인을 뽑았다. 교보문고는 SPC의 블렌디드 티(Blended tea) 브랜드인 '티트라(Teatra)'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이들 작가의 대표작 1권과 작가가 직접 고른 티 미니팩이 포함된 선물 패키지를 기간 한정으로 출시한다. 광화문점에서는 이들 패키지와 작가의 취향이 담긴 추천도서를 모아 '작가의 취향 기획전'을 열고 있다.

인터넷교보문고는 내 생일과 같은 날 출간된 도서의 첫 문장을 감상하고 공유도 할 수 있는 '나와 너와 책의 날' 이벤트를 실시한다. 자신의 '생일책'을 발견하고 첫 문장을 읽고 공유하며 책의 날에 대한 의미를 돌아볼 수 있게 한다. 이 외에도 책의 날 당일에는 전 영업점에서 책의 날 기념 스티커를 증정하고, 스티커에 있는 QR코드를 이용해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등 서점을 방문해 풍성한 책의 날을 만끽할 수 있다.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은 에스파냐의 한 지방에서 책을 읽는 사람에게 꽃을 선물하던 세인트 조지의 축일이며, 또한 셰익스피어와 세르반테스가 사망한 날이다. 이날을 기념하여 유네스코는 매년 4월 23일을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로 지정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